협력업체 [기여단체]
해외에이전시 [국가]
결혼상담사 [개인]
결혼중개업체 [업체]
회원가입 정보찾기
자동로그인
결혼목적의 미혼남녀는 거주지 주변의
‘결혼중개업체’를 검색하여
‘회원가입’
[알림] 뉴스·정책
 공지사항
 저출산 고령화 언론보도
 정부/지자체 결혼정책
 여가부/법무부 공시
 결혼관련 통계자료
 국가별 뉴스
 분쟁조정 및 피해상담
테스트
테스트 2
업무지원
624
773
7,039
2,859,202
 
작성일 : 23-03-24 15:14
[언론보도] 오답만 내놓는 저출산 대책
 글쓴이 : 크라운
조회 : 1,237  

오답만 내놓는 저출산 대책

지난 2월 22일 ‘2022년 인구동향조사 출생·사망 통계’(잠정)가 나오자 “저출산 문제가 심각하다”며 온 세상이 시끌벅적했다. 

 

그러나 통계청을 오래 담당한 기자들의 반응은 무덤덤했다. 

우리나라 저출산 관련 통계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예상보다도 훨씬 빠른 속도로 악화해왔기 때문이다. 

 

통계청을 새로 출입한 기자라면 모를까, 오래 담당한 기자에게는 새삼 놀랄 일도 아니었다.

 

해마다 출산 통계가 나온 뒤 벌어지는 일도 비슷했다. 대통령이 직접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내각에 지시하고, 정부 부처가 대단한 정책이라도 만든 것처럼 긴 분량의 대책을 발표하지만, 다음 해에도 딱히 달라진 것은 없었다. 

 

심지어 정권이 바뀌어도 큰 변화는 없었다. 그렇게 야단법석을 반복하면서 수십 년이 흘렀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여자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78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에서 ‘꼴찌’였다. OECD 회원국 평균(1.59명)의 절반도 안 된다. 

 

인구 자연증가(출생-사망)는 지난해 -12만3800명이었다. 다른 변수가 없다면, 앞으로 우리나라 인구는 급격히 줄어들 것이라는 얘기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 따르면, 정부는 2006년부터 2021년까지 저출산 대응 예산으로 약 280조 원을 투입했다고 한다. 

 

그러나 저 통계가 과연 저출산 대응 예산을 제대로 계산한 것인지에 대해서조차 의심하는 사람이 많다. 저출산 지원비 지급을 위해 세운 건물 건축비까지 포함시켰다는 얘기가 오래전부터 나돌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엄밀히 말하면 우리나라에는 저출산 대응 예산이 얼마인지에 대한 제대로 된 통계도 없다는 게 정설이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번 기회에 저출산·고령화 관련 통계부터 전부 모아 재정비하고, 필요한 통계는 새로 개발해야 한다. 

 

그다음 할 일은 저출산 대응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짜고, 예산을 사전에 확보하는 것이다. 저출산 대책은 출산, 양육, 주거, 교육, 노후 등 국민 인생의 모든 주기(週期), 전체 정부 부처와 관련돼 있다. 

 

지금까지 저출산 대책의 실효성이 떨어진 이유 중 하나도 많은 부처가 관련된 사안이어서 해당 부처의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렸기 때문이다.

 

이번 기회에 저출산 관련 중·장기 계획을 제대로 만들고, 예컨대 300조 원이면 300조 원, 500조 원이면 500조 원을 투입해 앞으로 10년 또는 20년 동안 돈 쓸 계획을 담은 ‘마스터 플랜(기본 계획)’을 짜야 한다. 계획도 없이 선거철만 되면 즉흥적으로 포퓰리즘 정책을 남발하니 아무리 많은 돈을 써도 소용이 없는 것이다.

 

단, 저출산 대책을 위해 사용할 돈은 정부가 재정 건전성 예측을 할 때 선반영함으로써 한국의 재정 현실을 전 국민이 정확히 인지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

정부는 조만간 윤석열 대통령 주도로 저출산 대책을 마련해 발표한다고 한다. 이번에는 지난 수십 년의 실패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저출산 관련 통계를 획기적으로 재정비하고, 10∼20년 후를 내다보는 종합적인 저출산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나오자마자 쓰레기통으로 들어간 그 많은 저출산 대책의 아류(亞流)를 또 만들었다는 국민의 냉혹한 평가를 피할 수 있을 것이다.

 

문화일보 조해동 경제부 부장


 
 

Total 3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46 [출산장려] "여보, 애 낳을까" 딩크족도 흔들?…'1%대 금리' 역대급 정책[부릿지] 최고관리자 2023-12-29 150
345 [자치단체] 결혼 여기서 해야겠네…"500만원 지급" 크라운 2023-09-18 696
344 [언론보도] 결혼 안했어도 아이 낳았다면 '신생아 특공'…저리대출도 지원 크라운 2023-08-30 681
343 [공지사항] 2023년 07월말 국내/국제 결혼중개업체 공시 최고관리자 2023-08-22 669
342 [자치단체] 서울시, 육아휴직 부모에 장려금 첫 도입…9월부터 신청 크라운 2023-08-16 737
341 [언론보도] 2030 女 결혼해야할까? 여기서 갈렸다 크라운 2023-08-11 732
340 [정부정책] 與, 혼인신고시 신혼부부 소득요건 대폭 완화..."결혼 페널티 정상화" 크라운 2023-08-11 745
339 [언론보도] ‘결혼자금 증여세 면제’ 저출산 묘수일까 부자감세일까 크라운 2023-07-28 735
338 [정부정책] 부부 합산 '결혼 자금' 최대 3억까지 증여세 면제 크라운 2023-07-28 738
337 [공지사항] 2023년 06월말 국내/국제 결혼중개업체 공시 최고관리자 2023-07-25 693
336 [자치단체] 7년간 결혼 장려 앞장선 대구달서구…결혼장려팀 운영 크라운 2023-07-19 779
335 [언론보도] [결혼이야기] 결혼 전 동거 크라운 2023-07-07 801
334 [정부정책] 증여세 깎아줄게, 결혼해주오”…부자감세 될까? 크라운 2023-07-07 777
333 [언론보도] 결혼자금엔 '증여세 공제' 확대검토…정부 "결혼·출산에 보탬" 크라운 2023-07-05 768
332 [자치단체] 인구소멸시대 일부 지역 인구 증가···귀농 장려·청년 정책 효과 크라운 2023-06-26 825
331 [언론보도] 이다혜❤세븐, 결혼장려 커플이네!'8년 교제후 결혼인데' 꿀이 `뚝뚝`~ 크라운 2023-06-23 866
330 [언론보도] 동거와 비혼 출산 장려는 저출산 해법 못 된다 크라운 2023-06-23 850
329 [자치단체] 충남 논산시, 7월부터 청년결혼축하금 700만 원 지원 크라운 2023-06-23 846
328 [자치단체] 성남시 미혼남녀 만남 주선 행사에 신청 봇물…1천100명 몰려 크라운 2023-06-23 860
327 [자치단체] [경기] 성남시 미혼남녀 만남주선 행사에 1,100명 신청 최고관리자 2023-06-22 898
326 [언론보도] 수도권 인구 집중이 저출산의 근본원인” 크라운 2023-06-21 916
325 [언론보도] 꼭 결혼해야만 애 낳나요?"…프랑스가 찾은 저출산 해법 크라운 2023-06-21 889
324 [자치단체] 결혼친화도시 달서구 “결혼·출산장려 홍보 캠페인”실시 크라운 2023-06-21 896
323 [자치단체] [서울] 저출생 해결책, 8천짜리 소개팅?…‘서울팅’ 결국 재검토 최고관리자 2023-06-16 919
322 [언론보도] ‘2억9천’ PD “예비부부 서바이벌, 결혼 장려 콘텐츠 NO”[일문일답] 크라운 2023-06-12 8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