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 [기여단체]
해외에이전시 [국가]
결혼상담사 [개인]
결혼중개업체 [업체]
회원가입 정보찾기
자동로그인
결혼목적의 미혼남녀는 거주지 주변의
‘결혼중개업체’를 검색하여
‘회원가입’
[알림] 뉴스·정책
 공지사항
 저출산 고령화 언론보도
 정부/지자체 결혼정책
 여가부/법무부 공시
 결혼관련 통계자료
 국가별 뉴스
 분쟁조정 및 피해상담
테스트
테스트 2
업무지원
2,328
2,857
7,039
2,925,906
 
작성일 : 23-07-26 16:15
[출산율] "아기 안 낳습니다"…'최저 출산'에 43개월 인구↓
 글쓴이 : 크라운
조회 : 1,035  

"아기 안 낳습니다"…'최저 출산'에 43개월 인구↓

 

출생아 1만8,988명 전년비 5.3% 감소
사망자 2만8,958명 전년비 0.2% 증가
인구 9,970명 자연감소…43개월 하락


지난 5월 출생아 수가 1만8천여명으로 같은 달 기준으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망자가 출생아 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도 43개월 이어졌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1만8,988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3%(1,069명) 감소했다. 매년 5월 출생아 수는 달했지만 지난해 2만57명까지 떨어 진 이후, 2만명 아래로 내려 앉았다. 이는 1981년 월간 통계를 작성한 이후 42년 만에 처음이다.

통계청은 인구 규모 및 구조의 변동 요인인 출생, 사망, 혼인, 이혼 현황을 파악해 정책 수립의 기초 자료 등으로 제공하기 위해 매월 말 관련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시도 별로 출생아 수를 살펴보면 대전, 울산 등 3개 시도를 제외하고 서울, 부산 등 14개 시도는 줄었다. 인구 1천명당 출생아 수인 조출생률은 4.4명으로 5월 기준 역대 최저다. 조출생률은 세종이 6.6명으로 가장 높았고 대전(5.1), 경기(4.9)로 다음 순을 차지했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3.5), 전북(3.5)이 차지했다.



5월 사망자 수는 2만8,958명으로 1년전 대비 0.2%(50명) 증가했다. 시도별 사망자 수는 전년동월에 비해 서울, 광주 등 7개 시도는 증가, 부산, 대구 등 10개 시도는 감소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5월 인구는 9,970명 줄었다. 올해 들어 5월까지 누적으로 보면 4만3,827명이 자연 감소했다. 전국 17개 시도 중에 인구가 자연 증가한 지역은 세종(96명) 뿐이었다. 나머지 지역은 모두 감소했다. 전국 인구는 지난 2019년 11월부터 43개월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정부도 저출산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출산 대응정책 의견수렴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구위기대응을 위한 범정부 상시협의체인 인구정책기획단을 구성해 정책 역량을 결집하고 과제를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 차관은 이어 "지난 3월 대통령 주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에서 저출산·고령사회 정책과제 및 추진방향을 발표했다"며 "저출산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선택과 집중하고 기존 틀에서 벗어난 획기적 정책전환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5월 혼인 건수는 1만7,212건으로 전년동월대비 1.0%(171건) 늘었다. 같은 기간 이혼 건수는 8,393건으로 0.3%(23건) 증가했다. 또 6월 중 이동자 수 47만 3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0.8% 감소했다. 인구이동률(인구 백 명당 이동자 수)은 11.3%로 전년동월대비 0.1%포인트(p) 줄었다.


<사진설명 -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저출산 대응정책 의견수렴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Total 3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7 [출산율] '0.6명' 코앞인데 아직도 "특단 대책" 주문…脫저출산 가능?[정다운의… 최고관리자 2024-01-04 626
316 [통계자료] LH, '청년 1순위·자립준비청년 전세임대' 연중 수시모집 최고관리자 2024-01-02 471
315 [공지사항] "이래서 힘들었구나"…소개팅 앱, 남성 사용자가 80% 최고관리자 2023-12-31 451
314 [결혼장려] 혼인·출산 부부 3억까지 증여세 면제 … 최저임금 9860원 최고관리자 2023-12-31 465
313 [출산기피] 1988년생 5명 중 4명 무주택자…21%는 출산 후 직장 잃어 입력2023.12.28. 오후 12:… 최고관리자 2023-12-28 452
312 [출산장려] "인천서 애 낳을 거에요 "…`18세까지 1억 지원` 소식에 맘카페 `환호` 최고관리자 2023-12-23 415
311 [출산율] "아기 안 낳습니다"…'최저 출산'에 43개월 인구↓ 크라운 2023-07-26 1036
310 [결혼장려] 저출산 대응·소비 진작…'결혼자금 증여세 면제 확대'는 어떤가 크라운 2023-07-17 1098
309 [인구문제] 결혼 안하고 아이 안낳고…50년 뒤 인구 3800만명 ‘뚝’ 크라운 2023-07-12 1144
308 [출산기피] 결혼 기피·저출산’ 부추기는 방송 프로그램 문제 없나 크라운 2023-07-12 1147
307 [인구문제] 장려금 준다고 애 낳을까… 인구감소 패러다임 전환을 크라운 2023-06-19 1282
306 [결혼장려] ‘행복한 결혼, 슬기로운 부모의 마음공부’신청자 모집 크라운 2023-06-14 1236
305 [출산장려] 인천관광공사 ‘셋째 출산 땐 승진’ 우대…둘째 출산엔 인사 가점 크라운 2023-06-14 1215
304 [출산장려] "셋째 낳으면 바로 특진"…'출산 장려' 파격 혜택 내건 회사 크라운 2023-06-09 1287
303 [결혼장려] "결혼하라면서···" 신혼부부 '위장 미혼' 장려하는 정책 크라운 2023-05-24 153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