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 [기여단체]
해외에이전시 [국가]
결혼상담사 [개인]
결혼중개업체 [업체]
회원가입 정보찾기
자동로그인
결혼목적의 미혼남녀는 거주지 주변의
‘결혼중개업체’를 검색하여
‘회원가입’
[알림] 뉴스·정책
 공지사항
 저출산 고령화 언론보도
 정부/지자체 결혼정책
 여가부/법무부 공시
 결혼관련 통계자료
 국가별 뉴스
 분쟁조정 및 피해상담
테스트
테스트 2
업무지원
626
773
7,039
2,859,204
 
작성일 : 23-12-28 09:00
[출산기피] 1988년생 5명 중 4명 무주택자…21%는 출산 후 직장 잃어 입력2023.12.28. 오후 12:02 수정2023.12.28. 오후 12:42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63  

1988년생 5명 중 4명 무주택자…21%는 출산 후 직장 잃어

입력 
 
수정2023.12.28. 오후 12:42
 
통계청 '인구동태 코호트 데이터베이스' 발표
1988년생 절반은 '미혼'…27.2%는 자녀 없어
21.1%는 나 혼자 산다…유주택자 22% 그쳐
 

NISI20231108_0020120774_web_20231108114225_20231228124207694.jpg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서울 강서구 마곡동 서울창업허브엠플러스에서 열린 '2023년 제2회 강서구 취업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이 이력서를 작성하고 있다. 2023.11.08. myjs@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우리나라 1988년생 기혼 여성 5명 중 1명은 출산과 함께 직장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1988년생 여성 중에서 혼인과 출산 시 모두 직업이 있는 비중은 절반에 머물렀다.

1988년생 남녀가 혼자 사는 비중은 21.2%로 나타났으며 이들 중 유주택자는 22%로 집계됐다.

통계청은 28일 1983년생과 1988년생을 중심으로 이런 내용을 담은 '인구동태 코호트 데이터베이스(DB)'를 발표했다. 인구동태 코호트 통계는 동일한 시기에 출생한 인구 집단이 2022년까지 나이를 들어가면서 경험한 출생, 혼인, 이혼, 사망 등 특성을 분석한 자료다.

1988년생 기혼여성 20.6% 출산 후 경력 단절

통계청에 따르면 1988년에 태어난 기혼 여성 가운데 출산 시 직업이 없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20.6%로 집계됐다. 5명 중 1명은 결혼 당시에 직업이 있었으나 아이를 낳고 자의 또는 타의로 직업을 잃었다는 의미다.

1988년생 여성 중 결혼할 때와 출산 시 모두 직업이 있는 비중은 49.5%로 나타났다. 반면 25.5%는 결혼할 때부터 직업이 없었다. 1988년생 남성의 경우 90.5%가 결혼과 상관없이 직업을 유지하고 있었다.

1983년 여성의 경우 결혼과 출산 당시 직업을 유지한 사람의 비중은 40.5%로 1988년보다 낮았다. 반면 혼인 시 직업이 있었으나 출산 시 직업이 없는 비중은 25.2%로 1988년보다 높았다. 4명 중 1명은 경단녀로 살아간다는 의미다. 1983년 남성의 92.9%는 결혼·출산과 상관없이 직업을 유지했다.

1988년생 중 71.9%는 경제활동을 했으며 남성은 79.4%, 여성은 63.4%가 일자리가 있다고 답했다. 1983년생의 경우 경제활동 비중은 69.1%였으며 남성은 79.5%, 여성은 58.1%로 집계됐다.

          NISI20231228_0001447441_web_20231228102828_20231228124207696.jpg

[서울=뉴시스]

   
1988년생 절반은 '미혼'…27.2%는 자녀 없어

국내에 거주하는 1988년생 59만5000명 가운데 혼인한 사람의 비중은 49.2%였다. 2명 중 1명 이상은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인 셈이다. 여성의 59.5%는 결혼을 했으나 남성은 혼인 비중이 40.1%에 그쳤다.

반면 1983년생의 경우 국내 거주자 71만명 중 71.0%는 결혼했다. 남성은 64.5%, 여성은 78.0%가 혼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혼인을 가장 많이 한 연령은 남성은 30세였으며 여성은 29세였다.

34세까지 혼인한 누적 비중을 보면 1983년생은 남성이 55.7%, 여성이 72.6%였으며 1988년생은 남성이 40.1%, 여성이 59.5%였다.

혼인한 1988년생(29만3000명) 중 72.8%는 자녀를 출산했다. 남성은 67.5%, 여성은 76.9%로 여성의 비중이 조금 더 높았다. 자녀 수를 보면 1명(42.1%)이 가장 많았으며 2명 이상은 30.7%였다. 자녀가 없는 비중도 27.2%나 됐다. 기혼자 중 첫째 아이를 출산할 때 나이는 남성 33세, 여성 31세가 가장 많았다.

1983년생(50만4000명) 혼인한 사람의 경우 86.3%는 자녀를 낳았으며 남성(84.0%)과 여성(88.2%) 모두 비중이 높았다. 자녀 수를 보면 2명 이상이 50.7%로 가장 많았으며 1명을 출산한 비중은 35.6%로 뒤를 이었다. 13.7%는 무자녀인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 아이를 출산한 나이를 보면 남성은 32세, 여성은 29세가 가장 많았다.

초혼 기준으로 1983년생 중 10.3%, 1988년생 중 7.0%는 이혼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8년생 78%는 무주택자…21.1% '나 혼자 산다.'

1988년생 가운데 주택을 소유한 사람은 22.0%로 집계됐다. 10명 중 8명꼴인 78.0%는 무주택자였다. 혼인 여부로 보면 1988년생 기혼자의 29.1%는 주택을 소유했지만, 미혼자의 유쥬택자 비중은 15.2%에 그쳤다. 1988년생이 혼인한 이후 자녀가 있는 경우 주택 소유 비율은 30.5%로 올라간다.

1983년생의 경우 35.2%가 주택을 소유했으며 64.8%는 무주택자에 머물렀다. 1983년생 기혼자의 40.7%는 주택을 소유했지만, 미혼자 가운데 주택 소유자는 21.6%에 머물렀다. 기혼자 중 자녀가 있는 경우 주택 소유 비중은 42.0%로 확인됐다.

거주 형태로 보면 1983년생(67.7%)과 1988년생(60.9%) 모두 아파트에 사는 비중이 높았다. 가구 유형별로 보면 1983년생(54.6%)과 1988년생(33.1%) 모두 자녀와 함께 사는 비중이 가장 높았으며 혼자 사는 비중도 각각 14.4%, 21.2%로 집계됐다.

 
 
 

  

 
 

Total 3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7 [출산율] '0.6명' 코앞인데 아직도 "특단 대책" 주문…脫저출산 가능?[정다운의… 최고관리자 2024-01-04 167
316 [통계자료] LH, '청년 1순위·자립준비청년 전세임대' 연중 수시모집 최고관리자 2024-01-02 165
315 [공지사항] "이래서 힘들었구나"…소개팅 앱, 남성 사용자가 80% 최고관리자 2023-12-31 162
314 [결혼장려] 혼인·출산 부부 3억까지 증여세 면제 … 최저임금 9860원 최고관리자 2023-12-31 165
313 [출산기피] 1988년생 5명 중 4명 무주택자…21%는 출산 후 직장 잃어 입력2023.12.28. 오후 12:… 최고관리자 2023-12-28 164
312 [출산장려] "인천서 애 낳을 거에요 "…`18세까지 1억 지원` 소식에 맘카페 `환호` 최고관리자 2023-12-23 161
311 [출산율] "아기 안 낳습니다"…'최저 출산'에 43개월 인구↓ 크라운 2023-07-26 830
310 [결혼장려] 저출산 대응·소비 진작…'결혼자금 증여세 면제 확대'는 어떤가 크라운 2023-07-17 880
309 [인구문제] 결혼 안하고 아이 안낳고…50년 뒤 인구 3800만명 ‘뚝’ 크라운 2023-07-12 934
308 [출산기피] 결혼 기피·저출산’ 부추기는 방송 프로그램 문제 없나 크라운 2023-07-12 914
307 [인구문제] 장려금 준다고 애 낳을까… 인구감소 패러다임 전환을 크라운 2023-06-19 1069
306 [결혼장려] ‘행복한 결혼, 슬기로운 부모의 마음공부’신청자 모집 크라운 2023-06-14 998
305 [출산장려] 인천관광공사 ‘셋째 출산 땐 승진’ 우대…둘째 출산엔 인사 가점 크라운 2023-06-14 986
304 [출산장려] "셋째 낳으면 바로 특진"…'출산 장려' 파격 혜택 내건 회사 크라운 2023-06-09 1042
303 [결혼장려] "결혼하라면서···" 신혼부부 '위장 미혼' 장려하는 정책 크라운 2023-05-24 1230
 1  2  3  4  5  6  7  8  9  10